(보도자료) 올해 상반기 119 신고, 지난해보다 10만여 건 증가

작성일
2020-07-28
조회수
645
작성자
이종구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20년 상반기 119 신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517만5,251건에 비해 2%(10만3,554건) 증가한 527만8,805건이라고 밝혔다.
○ 이것은 하루 평균 2만9,004건으로 3초마다 한 번씩 신고 전화를 받은 것이며, 국내 인구* 10명 중 1명 이상이 119에 신고한 비율이었다.
* 2019년 국내 인구수(통계청) :약 5,171만명
○ 올해 상반기 119 신고의 특징은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3월부터 5월까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는 것이다.
□ 신고 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장출동(화재․구조․구급․대민출동 등) 37%(195만2,401건), 의료안내와 민원상담 30%(157만7,056건), 그리고 무응답․오접속*이 33%(174만9,348건)로 집계됐다.
* 오접속은 스마트폰의 긴급전화 버튼이 잘 못 눌려 119로 신고된 사례 등
□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화재․구조․구급은 5.9%(9만9,334건) 감소한 반면에 생활안전출동 등은 14.2%(4만4,867건) 증가했다.
○ 화재․구조․구급 출동의 감소는 상반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병원 방문을 꺼려했던 경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생활안전출동 등이 증가한 이유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급수지원과 벌집제거 요청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 전국 18개 시․도별 신고 내역을 보면 경기도가 100만79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두 번째였다. 서울․인천 등 수도권에서 전국 신고의 약 41.7%를 차지했다.
○ 무응답과 오접속 건수를 제외한 신고 건수의 증가율은 코로나19가 대유행했던 대구와 인구가 증가한 세종이 동일하게 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 소방청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 8월과 9월에는 태풍과 관련한 119 신고가 증가했다고 말하며, 피해를 막기 위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첨부파일

※ 미리보기가 안될 시 팝업차단 해제 후 이용 바랍니다.

  • 콘텐츠 담당부서
    대변인실
  • 전화
    044-205-7016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