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보도자료) 교통사고와 화재예방으로 안전한 추석 보내세요!

작성일
2019-09-06
조회수
151
작성자
최주영
<p>□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귀경길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br /></p> <p><br /></p> <p>□ 최근 5년간(’14~’18년, 합계) 추석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8,335건이며, 31,077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br />    *’14.9.5.∼9.10.(6일), ‘15.9.25.~9.29.(5일), ’16.9.13.∼9.18.(6일), ‘17.9.29.∼10.9.(11일), ‘18.9.21.∼9.26.(6일)<br /> ○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 건수는 827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 608건 보다 1.36배 많이 발생하였다.</p> <p>   - 시간대별로 분석해 보면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18시에서 20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이 시간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p> <p> ○ 또한 안전벨트 착용현황을 분석해 보면, 여전히 뒷좌석의 착용률(62.9%)이 운전석(97.3%)과 조수석(97.3%) 보다 낮게 나타났다.</p> <p> ○ 아울러, 이 기간 중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비율은 11.4%로 평소(9.6%) 보다 증가했으며, 특히 20대와 50대에서의 음주운전 비율이 평소보다 높게 나타났다.<br />      ※‘18.9.25.(추석연휴) 부산 해운대구에서 휴가 중인 윤창호 상병이 만취 운전자 차에 치여 사망<br /></p> <p><br /></p> <p>□ 한편, 추석에는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주택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br />  ○ 최근 5년간(’14~’18년, 합계) 추석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491건으로 추석 전날(35건)과 추석(36건) 당일에 평소(31건)보다 많이 발생하였다. <br />     * ’14.9.7.~9.9.(3일), ‘15.9.26.~9.28.(3일), ’16.9.14.~9.16.(3일), ‘17.10.3.~10.5.(3일), ’18.9.23~9.25.(3일)<br />  ○ 화재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음식물 조리나 가연물 근접방치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282건(5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기적 요인이 95건(19%) 발생하였다.<br />    *음식물조리중, 빨래삶기, 가연물근접방치, 쓰레기소각 등(출처: 화재통계연감)<br />    ※‘18.9.24.(추석연휴) 대구시 남구 대명동 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화재 발생‘18.9.25.(추석연휴)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화재 발생</p> <p><br /></p> <p>□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다음 사항에 주의해야 한다.<br />  ○ 운전 중에는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한다. <br />  ○ 차에 타면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를 사용한다.<br />    - 6세 이하의 영유아가 어른용 안전벨트를 착용 할 경우, 사고 발생 시 오히려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br />  ○ 또한,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전하도록 한다.<br />  ○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한다.<br />  ○ 가스(전기)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근처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성 물질을 비치하지 않고 환기에 주의하도록 한다.<br /></p> <p><br /></p> <p>□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명절 연휴기간에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더욱 잘 지키고 특히, 음주운전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절대로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교통사고와 화재 예방으로 평안한 추석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p>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귀경길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 최근 5년간(’14~’18년, 합계) 추석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8,335건이며, 31,077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14.9.5.∼9.10.(6일), ‘15.9.25.~9.29.(5일), ’16.9.13.∼9.18.(6일), ‘17.9.29.∼10.9.(11일), ‘18.9.21.∼9.26.(6일)
 ○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 건수는 827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 608건 보다 1.36배 많이 발생하였다.

   - 시간대별로 분석해 보면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18시에서 20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이 시간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또한 안전벨트 착용현황을 분석해 보면, 여전히 뒷좌석의 착용률(62.9%)이 운전석(97.3%)과 조수석(97.3%) 보다 낮게 나타났다.

 ○ 아울러, 이 기간 중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비율은 11.4%로 평소(9.6%) 보다 증가했으며, 특히 20대와 50대에서의 음주운전 비율이 평소보다 높게 나타났다.
     ※‘18.9.25.(추석연휴) 부산 해운대구에서 휴가 중인 윤창호 상병이 만취 운전자 차에 치여 사망


□ 한편, 추석에는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주택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 최근 5년간(’14~’18년, 합계) 추석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491건으로 추석 전날(35건)과 추석(36건) 당일에 평소(31건)보다 많이 발생하였다.
    * ’14.9.7.~9.9.(3일), ‘15.9.26.~9.28.(3일), ’16.9.14.~9.16.(3일), ‘17.10.3.~10.5.(3일), ’18.9.23~9.25.(3일)
 ○ 화재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음식물 조리나 가연물 근접방치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282건(5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기적 요인이 95건(19%) 발생하였다.
   *음식물조리중, 빨래삶기, 가연물근접방치, 쓰레기소각 등(출처: 화재통계연감)
    ※‘18.9.24.(추석연휴) 대구시 남구 대명동 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화재 발생‘18.9.25.(추석연휴)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주택에서 음식물 조리 중 화재 발생


□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다음 사항에 주의해야 한다.
 ○ 운전 중에는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한다.
 ○ 차에 타면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를 사용한다.
   - 6세 이하의 영유아가 어른용 안전벨트를 착용 할 경우, 사고 발생 시 오히려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 또한,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전하도록 한다.
 ○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한다.
 ○ 가스(전기)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근처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성 물질을 비치하지 않고 환기에 주의하도록 한다.


□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명절 연휴기간에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더욱 잘 지키고 특히, 음주운전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절대로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교통사고와 화재 예방으로 평안한 추석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미리보기가 안될 시 팝업차단 해제 후 이용 바랍니다.

  • 콘텐츠 담당부서
    대변인실
  • 전화
    044-205-702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3-23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