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화재 경보 들은 딸이 살렸다"…모두 잠든 새벽 불난 집서 가족 대피

작성일
2021-01-28
조회수
578
작성자
임준길
<p> <a href="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12711408233037&amp;VNC_T">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12711408233037&amp;VNC_T</a></p>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12711408233037&VNC_T

  • 콘텐츠 담당부서
    119생활안전과
  • 전화
    044-205-7663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