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휴일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 구한 소방관

작성일
2021-04-19
조회수
434
작성자
김진우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24.9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33.0px;"><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소방청</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3.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3.0pt;">청장 신열우</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3.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은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4</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월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11</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일 오후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던 한 </span><span style="font-size: 15.0pt;">소방관이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4</span><span style="font-size: 15.0pt;">중 추돌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급한 운전자를 구했다고</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밝혔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30.0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40.0px;"><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충청북도 음성소방서 감곡</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119</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안전센터에서 구급대원으로 근무 중인</span><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김주훈 소방사</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남</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 27)</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는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11</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일 오후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2</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시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50</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분경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귀가하는 길에 경부고속도로 </span><span style="font-size: 15.0pt;">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차선을 바꾸려던 승용차가 버스와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충돌 후 앞에 있던 차량 두 대와 연이어 추돌하는 </span><span style="font-size: 15.0pt;">교통사고를 목격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31.1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41.0px;"><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사고의 심각성을 인지한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5pt;font-size: 15.0pt;">김 소방사는 즉시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5pt;font-size: 15.0pt;">119</span><span style="letter-spacing: -0.5pt;font-size: 15.0pt;">상황실에 사고 발생 사실을 알리고</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갓길에 차를 주차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그리고 망설임 없이 가장 파손이 </span><span style="font-size: 15.0pt;">심한 차량으로 다가가 문을 개방한 후 운전자의 상태를 살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23.5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31.0px;"><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평소 구급대원으로서 많은 사고 현장을 경험했던 김 소방사는 능숙하게 운전자의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2pt;font-size: 15.0pt;">외상평가를 실시해 왼쪽 허벅지 부분이</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골절된 것을 파악했고</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1pt;font-size: 15.0pt;">손상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응급처치를 실시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30.2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40.0px;"><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허벅지의 큰 근육들은 수축하려는 힘이 강해 허벅지 부분의 뼈가 골절되면 날카로운 뼈의 단면이 조직과 동맥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도 있어 초기 응급처치가 매우 중요하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22.8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30.0px;"><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응급처치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후</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출동한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119</span><span style="letter-spacing: -0.3pt;font-size: 15.0pt;">구급대원들에게 환자를 인계한 김 소방사는</span><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추가 출동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4pt;font-size: 15.0pt;">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의 중증도</span><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분류 등 현장 활동을 도운 후 현장을 떠났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23.5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31.0px;"><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김 소방사는 대학에서 응급구조학을 전공한 후 구급 분야 특별채용으로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2018</span><span style="font-size: 15.0pt;">년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11</span><span style="font-size: 15.0pt;">월 임용되어 크고 작은 재난 현장에서 구조</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span style="font-size: 15.0pt;">구급활동을 펼치고 있는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3</span><span style="font-size: 15.0pt;">년차 소방관이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span></p> <p class="0" style="line-height: 200.0%;text-indent: -30.2pt;margin-top: 13.0px;margin-bottom: 1.0px;margin-left: 40.0px;"><span style="font-size: 15.0pt;">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김 소방사는 사고를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차량으로 달려갔다며</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span style="font-size: 15.0pt;">소방관으로서 인명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0pt;font-size: 15.0pt;">. </span></p> <div class="hwp_editor_board_content" id="hwpEditorBoardContent"></div>

소방청(청장 신열우)411일 오후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던 한 소방관이 4중 추돌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급한 운전자를 구했다고 밝혔다.

충청북도 음성소방서 감곡119안전센터에서 구급대원으로 근무 중인 김주훈 소방사(, 27)11일 오후 250분경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귀가하는 길에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차선을 바꾸려던 승용차가 버스와 충돌 후 앞에 있던 차량 두 대와 연이어 추돌하는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사고의 심각성을 인지한 김 소방사는 즉시 119상황실에 사고 발생 사실을 알리고 갓길에 차를 주차했다. 그리고 망설임 없이 가장 파손이 심한 차량으로 다가가 문을 개방한 후 운전자의 상태를 살폈다.

평소 구급대원으로서 많은 사고 현장을 경험했던 김 소방사는 능숙하게 운전자의 외상평가를 실시해 왼쪽 허벅지 부분이 골절된 것을 파악했고, 손상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허벅지의 큰 근육들은 수축하려는 힘이 강해 허벅지 부분의 뼈가 골절되면 날카로운 뼈의 단면이 조직과 동맥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도 있어 초기 응급처치가 매우 중요하다.

응급처치 ,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게 환자를 인계한 김 소방사는 추가 출동한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의 중증도 분류 등 현장 활동을 도운 후 현장을 떠났다.

김 소방사는 대학에서 응급구조학을 전공한 후 구급 분야 특별채용으로 201811월 임용되어 크고 작은 재난 현장에서 구조·구급활동을 펼치고 있는 3년차 소방관이다.

김 소방사는 사고를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차량으로 달려갔다며, 소방관으로서 인명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미리보기가 안될 시 팝업차단 해제 후 이용 바랍니다.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