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6개월 만에 음식점·주점 야외 테이블 영업 재개

작성일
2021-05-04
조회수
39
작성자
admin
그리스 6개월 만에 음식점·주점 야외 테이블 영업 재개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그리스의 식당과 주점 등이 3일(현지시간)부터 옥외 테이블 영업을 재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 업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에 따라 작년 11월 초부터 포장·배달 판매만 허용돼왔다.
다만, 테이블 간 안전거리가 유지돼야 하고 한 테이블에는 최대 6명까지만 앉을 수 있다는 등의 조건이 따른다.
또 직원들은 일주일에 두차례 집에서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자가 검사를 해야 한다.
요식업의 옥외 영업 재개에 맞춰 야간 통행금지 시작 시각도 오후 9시에서 11시로 늦춰졌다. 업소들은 통금 시작 15분 전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시민들은 6개월 만에 외식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한 시민은 로이터 통신에 "종업원이 물 한잔을 가지고 왔을 때 '다시 이전으로 돌아갔구나'라고 생각했다. 기쁘다"고 말했다.
인구 1천만명인 그리스는 신규 확진자가 하루 2천 명 이상 발생하는 등 여전히 심각한 바이러스 확산세를 겪고 있지만, 여름 관광 시즌에 맞춰 점진적으로 규제를 완화하는 추세다.
오는 15일부터는 출국지를 불문하고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자와 항체 보유자, 코로나19 음성 확인증 소지자 등에 대한 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이날부터 관광 관련 서비스업종의 영업이 대부분 정상화될 예정이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백신 접종과 봉쇄가 확진자 수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면서도 바이러스 재확산을 피하고자 조심스럽게 규제 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일 기준 그리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4만8천568명, 사망자 수는 10만587명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