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올림픽 93일 앞두고 또 빨간불

작성일
2021-04-21
조회수
17
작성자
admin
커지는 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올림픽 93일 앞두고 또 빨간불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93일 앞으로 다가온 도쿄하계올림픽에 빨간 불이 다시 켜졌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도쿄도(都), 오사카부(府), 효고현 등에 긴급 사태 발령이 임박했다고 21일 일제히 전했다.
오는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이젠 막바지 준비에 들어가야 할 시점인데도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곳곳에서 일정 진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날마다 다른 변화가 생긴다고 AP통신은 짚었다.
코로나19 진정 기미가 보이지 않자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회 관중 입장 규모를 이달에서 6월로 미뤄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등 5개 단체는 이번 도쿄올림픽에는 외국 관중을 받지 않기로 3월에 결정했다.
지난달 25일 일본 후쿠시마현을 출발한 일본 내 성화 봉송은 21∼22일에는 에이메현을 방문한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도쿄조직위는 일반 도로 봉송 계획을 취소하고 공원에서 봉송 주자들끼리만 약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5월 1∼2일 일본 최남단 오키나와현에서 열리는 성화 봉송도 도로가 아닌 곳에서 이뤄진다.
전반에 걸쳐 올림픽 준비 상황을 점검할 종목별 테스트 이벤트는 외국 선수 없이 일본 선수만 참가한 상태에서 열리거나 아예 선수를 배제하고 대회 운영에만 초점을 맞춘 형태로 파행 중이다.
일정이 계속 지연돼 종목별로 겹치는 상황마저 발생하자 급기야 국제수영연맹(FINA)은 테스트 이벤트를 겸한 아티스틱 스위밍 도쿄올림픽 예선을 6월 일본이 아닌 나라에서 열기로 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방역 강화와 같은 구체적인 지침은 환영할 만하다.
도쿄조직위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또 매일 타액 검사를 진행하기로 계획을 세우고 코로나19 방역 수칙 규범집인 '플레이북' 개정판에 곧 수록할 예정이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