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요인 상존 광주 붕괴현장…낙하물 추락에 수색 일시중단

작성일
2022-01-15
조회수
39
작성자
admin
위험요인 상존 광주 붕괴현장…낙하물 추락에 수색 일시중단
주먹크기 잔해 2개 떨어져 1시간 만에 재개, 후속 피해 없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상층부에 잔존하는 콘크리트 낙하물이 지상으로 추락해 실종자 수색이 일시 중단됐다.
광주시와 관계 기관이 참여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15일 수색 5일 차 오후 브리핑을 열어 "오늘 오후 4시 30분쯤 지상 23층에서 낙하물 2개가 떨어져 수색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낙하물 추락 등 안전사고에 대비해 수색조 외 관측조와 경보조를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
관측조가 이날 낙하물을 발견하고 경보를 울리면서 지상에 투입된 수색조는 지휘소로 대피했다.
대책본부는 낙하물 2개의 크기를 '주먹'에 비유했다. 낙하물로 인한 수색대원 부상 등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장에서는 전날에도 낙하물 1개가 발생했는데 후속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대책본부는 1시간가량 상황을 살펴본 뒤 추가 낙하물이 발생하지 않자 오후 5시 35분께 건물 내·외부 수색을 재개했다.
이날 수색은 야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붕괴사고 현장에 다수 위험 요인이 상존하면서 타워크레인 해체 공정 전반에 투입될 근로자들의 '작업중지권' 발동으로 인해 수색은 사고 닷새째인 이날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었다.

대책본부는 "타워크레인 붕괴 위험이 높다고 본다"며 "동시에 진행하려고 했던 공정들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기로 변경하면서 타워크레인 해체 완료 시점이 내주 금요일로 닷새 정도 늦춰진다"고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오는 21일께 타워크레인 해체를 완료하면 붕괴가 발생해 잔해가 쌓이고 낭떠러지가 생긴 23∼38층 상층부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다.
타워크레인 해체 후 본격적인 상층부 수색에 앞서 잔해를 제거하는 작업은 대책본부와 전문가가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
사고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는 광주 서구 화정동 주상복합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발생했다.
아파트 1개 동 23∼38층 외벽·내부 구조물 일부가 무너져 내려 공사 작업자 6명이 실종되고 1명은 다쳤다.
실종자 가운데 1명은 붕괴 나흘째인 14일 오후 지하 1층에서 숨진 채 수습됐고, 나머지 5명을 찾는 수색이 잔해 제거와 병행 중이다.
h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