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상습 침수피해' 사석지구 456억 들여 종합 정비

작성일
2021-09-15
조회수
17
작성자
admin
남원시, '상습 침수피해' 사석지구 456억 들여 종합 정비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남원시는 상습 침수지역인 사석지구가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2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석지구에는 2025년까지 국비 228억원 등 총 456억원이 투입돼 하천과 우수관거, 교량 정비사업이 진행된다.
사석지구는 지방하천인 송대천과 섬진강이 합류하는 지점에 있는 저지대여서 집중호우가 내리면 침수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이환주 시장은 "주민 안전을 위해 사업의 타당성과 시급성을 적극적으로 알려 공모에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자연재해 예방을 위해 다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