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확진자 급증…오후 4시까지 113명(종합)

작성일
2021-08-04
조회수
106
작성자
admin
대구 확진자 급증…오후 4시까지 113명(종합)
욱수동 M 교회 관련 48명…이틀간 53명 확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일일 확진자 수가 세 자릿수를 넘었다.
4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현재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확진자가 75명으로 1차 대유행 후반부인 지난해 3월 19일 이후 최다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하루 만에 세 자릿수를 돌파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48명은 수성구 욱수동 M 교회 관련이다.
수성구와 동구 율하동과 달서구 대곡동 등 대구 3곳에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교회가 있고 교인 간 교류가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방역당국은 3곳 교인 수를 500여 명으로 파악했다.
이 교회에서는 전날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 1명을 포함해 확진자 5명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이들 교회 누적 확진은 현재까지 53명이 됐다.
또 욱수동과 인접한 경북 경산에서 M 교회 관련 확진자 18명이 나왔고 경북 안동에 있는 자매 교회에서도 1명이 확진됐다. 경산 확진자 대부분은 욱수동 M 교회 신도들로 알려졌다.
신규 확진자 중 1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노변동 태권도장 관련이다.
노변동 소재 교회 교역자 일가족 5명이 최근 제주도로 휴가를 다녀온 뒤 가족이 다니는 태권도장과 교회에서 확진자가 잇달아 나와 관련 누계는 69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서문시장 동산상가, 서구 비산동 소재 교회 등으로 확진자가 1∼2명씩 더 나왔다.
나머지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감염경로 불상으로 분류됐다.
duc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