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층 아파트서 배관 동파로 누수…주민 불편

작성일
2021-01-14
조회수
68
작성자
admin
인천 고층 아파트서 배관 동파로 누수…주민 불편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밤사이 인천 한 고층 아파트의 물탱크 배관이 누수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4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한 49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물탱크 배관이 터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다량의 물이 계단과 엘리베이터로 흘러내려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같은 날 오후 10시 58분께 배관 밸브를 잠그는 등 안전 조치를 했다.
인천소방본부에는 전날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0시까지 57건의 동파 신고가 접수되는 등 관련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인천은 이달 초 영하 15도 안팎까지 기온이 떨어지는 등 한파가 이어지다가 전날 낮 최고 기온이 영상권까지 올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한파에 배관이 얼어 팽창했다가 날씨가 풀리면서 갑자기 녹아 동파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대변인실
  • 전화
    044-205-7016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