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서 교통사고로 299명 숨져…62%는 보행자

작성일
2019-01-13
조회수
25
작성자
admin
지난해 서울서 교통사고로 299명 숨져…62%는 보행자
사망자 수 '역대 최저'…자동차 1만대당 1명 이하로
송파구 26명으로 최다…차 대 사람 사고 사망자 절반은 무단횡단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최평천 기자 =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가 299명으로 통계가 시작된 1970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2018년 서울 시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44명(13%) 줄어든 299명, 일평균 0.8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사망자 수가 200명대에 진입한 것은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초다.
자동차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0.96명으로 역시 처음으로 1명 밑으로 내려갔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0명으로 2017년(3.4명)보다 줄었다.
이는 2016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기준으로 스웨덴(2.7명), 영국(2.8명)과 유사하며 일본(3.7명), 프랑스(5.4명), 미국(11.6명)보다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송파구(26명), 영등포구(21명), 강남구(20명) 서초구(18명) 등에서 사망사고가 많았다. 반면 서대문구(5명), 금천구(6명), 종로구(6명) 등에서는 적었다.
전년 대비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중구, 송파구, 중랑구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동작구, 동대문구, 종로구 순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만 65세 이상 사망자가 119명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51∼60세가 17%, 21∼30세가 12%로 뒤를 이었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4년 400명을 기록한 후 매년 감소해왔다.
서울경찰청은 교통안전 시설물 확대 설치, 단속 강화, 안전 교육 실시 등을 사망사고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경찰은 간이중앙분리대를 2017년 23.3㎞에서 지난해 56.2㎞로 확대 설치했다. 횡단보도투광기(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가 좁아지는 야간 시간 대 횡단보도에 조명을 비추는 장치)가 설치된 곳도 2017년 107곳에서 지난해 242곳으로 증가했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를 2.1명, 2022년까지 1.7명 수준까지 낮출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할 계획이다.
우선 차 대 사람 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올해 사대문 안 차량 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통일한다.
차 대 사람 사고 사망자는 2017년 189명에서 2018년 184명으로 줄었지만,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에서 62%로 늘었다. 이 중 절반인 96명은 무단횡단으로 숨졌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3.7%는 서울 면적의 1.2%에 불과한 사대문 안에서 발생했다.
서울시는 사대문 안 속도 제한과 함께 올해 시내 주요 도로에 횡단보도 20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노인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노인 교통사고가 잦은 청량리 청과물도매시장 등 7곳을 대상으로 사고방지대책을 마련하고, 맞춤형 안전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