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된 무적호 실종자 2명 어디에…해경, 사흘째 수색(종합)

작성일
2019-01-13
조회수
37
작성자
admin
전복된 무적호 실종자 2명 어디에…해경, 사흘째 수색(종합)
해경 함선 및 민간 어선 41척과 해경 항공기 5대 투입



(통영=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낚시어선 '무적호' 전복사고 사흘째인 13일 해경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새벽까지 대형함정 10척을 동원해 탐조등을 비춰 해수면 위를 확인하는 등 수색을 했지만, 실종자인 정모(52)·임모(58)씨를 찾지 못했다.
이날 오전부터는 함정을 추가 투입해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동원된 함선 등은 해경과 유관기관 함선 21척, 민간 선박 21척, 해경 항공기 5대 등이다.
이날 계획한 수색 범위는 가로 74㎞, 세로 55㎞다. 하지만, 기상 상황에 따라 이날 수색 범위는 다소 유동적일 수 있다고 통영해경은 설명했다.
전날인 12일에는 무적호가 사고 직후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가로 46㎞, 세로 37㎞까지 수색했다.
현재 사고 해역 파고는 2m 안팎이고, 바람은 초속 8∼10m로 불고 있다.
뒤집어진 무적호는 예인돼 이날 오후 여수신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주간에는 경비함정 등을 더 늘려 수색을 이어갈 것"이라며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통영해경 서장이 경비함정을 타고 사고 현장에서 지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오전 4시 28분께 통영시 욕지도 남방 약 80㎞ 해상(공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승선 14명)가 3천t급 가스 운반선과 충돌한 다음 전복돼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가스 운반선은 사고 직후 구조작업을 하며 현장에 머무르긴 했지만, 최초 신고는 사고 발생 후 30분가량이 지난 오전 4시 57분께 한 것으로 드러났다.
통영해경은 가스 운반선과 무적호가 서로 충돌 사고 방지 의무를 다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 원인 등을 수사하고 있다.
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