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태풍 '미탁' 피해 1천억 육박…울진 447억·영덕 269억 등

작성일
2019-10-09
조회수
7
작성자
admin
경북 태풍 '미탁' 피해 1천억 육박…울진 447억·영덕 269억 등
사망 9명·부상 5명, 주택 38채 파손, 이재민 119명 아직 귀가 못해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태풍 '미탁'에 따른 경북 피해액이 1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태풍에 따른 도내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피해액은 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5개 시·군에서 967억5천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울진이 446억8천100만원, 영덕이 268억5천800만원, 경주가 96억3천500만원, 성주가 59억6천800만원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11개 시·군 피해액은 모두 96억1천100만원이다.
인명피해는 사망자 9명, 부상자 5명이다.
주택 38채가 파손됐고 1천973채가 침수됐다.
상가와 공장 414곳과 농작물 1천494.9㏊가 침수나 낙과 등 피해를 봤다.
공공시설에선 도로 167곳과 다리 9곳 등 2천316곳에서 피해가 났고 이재민 684명이 발생해 119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응급복구율은 92.7%다.
도는 앞으로 중앙정부와 피해합동조사단을 꾸려 피해액과 복구액을 확정하고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