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집배노조 "과로사 상시계약 집배원 순직 인정하라"

작성일
2019-05-20
조회수
57
작성자
admin
전국집배노조 "과로사 상시계약 집배원 순직 인정하라"
공주우체국 앞서 결의대회…재발 방지 대책 수립 촉구


(공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는 20일 충남 공주우체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우정사업본부가 최근 공주에서 숨진 집배원 이모(34) 씨 순직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전국집배노조는 "성실했던 젊은 청년이 지난 13일 과로사했다"면서 "그가 생전 시달려야 했던 상사의 갑질과 격무에 함께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씨는 집배원 하루평균 물량보다 많은 1천200여건의 우편을 매일 나르고 퇴근 시간이 지나서도 남아 무료노동을 해야 했다"며 "우정사업본부가 비용 절감을 위해 무료노동을 당연히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고인의 상사가 이 씨에게 개인 이삿짐을 옮기게 하고 반려견 배변을 치우라고 시켰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정사업본부는 주 52시간 근무시간을 준수했다는 발언만 반복하고 있다"며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는 한편 고용노동부도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공주우체국에서 상시계약 집배원으로 일하던 이 씨는 지난 1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psyki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