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등 전북 4개 시·군에 폭염경보…첫 열대야 가능성

작성일
2018-07-12
조회수
30
작성자
admin
전주 등 전북 4개 시·군에 폭염경보…첫 열대야 가능성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주기상지청은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전북 전주시와 익산시, 완주군, 임실군 등 4개 지역에 발효된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남원과 정읍 등 10개 시·군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도 일부 폭염경보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
기온이 계속 오르면서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섭씨 33도, 폭염경보는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전망될 때 발표된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햇볕까지 강하게 내리쬐면서 후텁지근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며 "한낮에 바깥 활동을 피하고 건강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doin1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