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조선소서 램프가 도장작업 근로자 덮쳐…2명 사상

작성일
2019-02-11
조회수
37
작성자
admin
여수 조선소서 램프가 도장작업 근로자 덮쳐…2명 사상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1일 오후 3시 57분께 전남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의 한 조선소에서 자동차 등이 드나드는 선박 구조물인 램프가 풀리면서 근로자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크레인을 타고 선박 도장작업을 하던 A(50)씨와 B(58)씨가 램프에 맞아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에 옮겨졌으나 A씨는 숨졌다.
B씨는 찰과상과 골절상을 입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이들은 1만4천t급 선박 후미 부분에서 도장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선미 램프의 고정 장치가 갑자기 풀려 변을 당했다.
여수해경은 조선소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콘텐츠 담당부서
    미지정
  • 전화
    미지정
  • 콘텐츠 최종 수정일
    2018-05-3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