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진압중 젋은 소방사 순직, 옥조근정훈장 추서예정

작성일
2007-11-29
조회수
854
작성자
관리자
<H4 class=tit_article>화재진압 중 젊은 소방사 순직, 옥조근정훈장 추서 예정 </H4><!-- //기사 제목 --><!-- 기사 정보 --> <DIV class=info_article><SPAN class=source>뉴시스</SPAN><SPAN class=bar>|</SPAN><SPAN class=info>기사입력</SPAN> <SPAN class=time>2007-11-28 12:28</SPAN> </DIV><!-- //기사 정보 --><!-- 기사 내용 --> <DIV class=article id=content><!-- FLASH_BANNER -->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252 align=right border=0> <TBODY> <TR> <TD colSpan=4 height=10></TD></TR> <TR> <TD width=1 height=1></TD> <TD width=240 bgColor=#f2f2f2></TD> <TD noWrap width=1></TD></TR> <TR> <TD></TD> <TD class="p11 gray03" style="PADDING-RIGHT: 0px; PADDING-LEFT: 0px; PADDING-BOTTOM: 2px; PADDING-TOP: 4px" align=middle bgColor=#f2f2f2 colSpan=3></TD></TR> <TR> <TD noWrap width=10></TD> <TD style="BORDER-RIGHT: #cfcfcf 1px solid; BORDER-TOP: #cfcfcf 1px solid; BORDER-LEFT: #cfcfcf 1px solid; BORDER-BOTTOM: #cfcfcf 1px solid" width=242 bgColor=#ffffff colSpan=3> <DIV id=addiv name="addiv">&nbsp;</DIV></TD></TR> <TR> <TD colSpan=4 height=5></TD></TR></TBODY></TABLE><!-- //FLASH_BANNER --> <DIV id=keyword_layer style="Z-INDEX: 20; POSITION: absolute"></DIV>【수원=뉴시스】<BR><BR>경기도 소방공무원이 화재진압활동 중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해 가족.동료는 물론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BR><BR>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28일 이천소방서 소속 윤재희(30) 대원이 27일 밤 이천 CJ 가공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을 위해 건물 내부로 들어가려다 지붕이 무너지면서 순직했다고 밝혔다.<BR><BR>CJ 가공공장 화재에는 소방차 20대, 굴착기 2대, 소방관 200여 명이 신속하게 출동해 진화에 나섰으나 공장 건물이 조립식 샌드위치 판낼로 불이 급속하게 확대되고 내부에 식품과 기름, 종이박스 등이 많아 심한 유독가스가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BR><BR>화재진압 과정에서 순직한 윤 대원은 2005년 1월 소방사로 임용한 이후 2년 10개월간 성실한 자세로 근무하는 등 동료들의 모범이 됐다.<BR><BR>한편 도는 윤 대원에 대해 옥조근정훈장과 1계급 특진 추서와 함께 국가유공자 지정 및 국립묘지 안장 신청을 할 예정이다.<BR><BR>윤상연기자 syyoon1111@newsis.com <BR></DIV>

화재진압 중 젊은 소방사 순직, 옥조근정훈장 추서 예정

뉴시스|기사입력 2007-11-28 12:28
 
【수원=뉴시스】

경기도 소방공무원이 화재진압활동 중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해 가족.동료는 물론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28일 이천소방서 소속 윤재희(30) 대원이 27일 밤 이천 CJ 가공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을 위해 건물 내부로 들어가려다 지붕이 무너지면서 순직했다고 밝혔다.

CJ 가공공장 화재에는 소방차 20대, 굴착기 2대, 소방관 200여 명이 신속하게 출동해 진화에 나섰으나 공장 건물이 조립식 샌드위치 판낼로 불이 급속하게 확대되고 내부에 식품과 기름, 종이박스 등이 많아 심한 유독가스가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진압 과정에서 순직한 윤 대원은 2005년 1월 소방사로 임용한 이후 2년 10개월간 성실한 자세로 근무하는 등 동료들의 모범이 됐다.

한편 도는 윤 대원에 대해 옥조근정훈장과 1계급 특진 추서와 함께 국가유공자 지정 및 국립묘지 안장 신청을 할 예정이다.

윤상연기자 syyoon111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