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故 이영욱,이호현 소방관 영결식

작성일
2017-11-09
조회수
9037
작성자
관리자
<FONT style="FONT-SIZE: 9pt"><STRONG>강릉 순직 소방관 영결식 ‘눈물바다’ </STRONG><IMG id=imgVodThumbnail style="WIDTH: 596px" alt="강릉 순직 소방관 영결식 ‘눈물바다’" src="http://news.kbs.co.kr/data/news/2017/09/19/3550331_1Lb.jpg">&nbsp;<!-- //동영상 area --><!-- //SNS공유 / 공감 area --></FONT><FONT style="FONT-SIZE: 9pt"> </FONT> <DIV class=sec_share><FONT style="FONT-SIZE: 9pt">&nbsp;</FONT> <DIV class=reply_area><FONT style="FONT-SIZE: 9pt"></FONT>&nbsp;</DIV></DIV><!-- //SNS공유 / 공감 area --><!-- 기사 본문 area --> <DIV class=sec_newstext><!-- 기사 cont area --><!-- 기사 cont area --> <DIV id=cont_newstext class=inner_newstext style="FONT-SIZE: 15px"><!-- 총선기사일경우 배너 띄우기 --><!-- 서비스 기사 --><STRONG><FONT style="FONT-SIZE: 9pt">[포토 뉴스] </FONT><A title=(새창) href="http://news.kbs.co.kr/photo/view.do?ncd=3550335" target=_blank><FONT style="FONT-SIZE: 9pt">‘편히 잠드세요’ 순직 소방관 합동 영결식</FONT></A></STRONG><FONT style="FONT-SIZE: 9pt"> <BR><BR>지난 17일 새벽 강원 강릉 석란정에서 화재 진화 중 무너진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순직한 고(故) 이영욱(59) 소방경과 이호현(27) 소방교의 영결식이 19일 강릉시청 대강당에서 강원도청 장(葬)으로 엄수됐다.<BR><BR>두 소방관을 목놓아 부르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영결식은 유가족과 동료 등 700여명의 오열과 흐느낌으로 가득 찼다.<BR><BR>순직 대원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나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조종묵 소방청장 등 기관장들도 고개를 떨궜다.<BR><BR>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보고, 1계급 특진 추서와 공로장 봉정, 영결사, 조사, 헌시낭독, 헌화 및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BR><BR>믿음직한 선배이자 든든한 가장이었던 이 소방경과 매사 적극적인 후배이자 힘든 내색 없이 착하게 자란 든든한 아들과의 이별에 가족들과 동료들은 흘러내리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BR><BR>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영결사에서 "고인들께서 공직생활 내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라면 어떠한 재난현장에서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인명구조에 나서는 모범을 보여 주신 진정한 영웅의 표상이었다"고 말했다.<BR><BR>이어 남진원 시인은 헌시 ‘임의 이름은 ‘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소방관!’’을 낭독했다.<BR><BR>1988년 2월 임용된 이 소방경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이 소방교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돼 안타까움을 더했다.<BR><BR>두 소방관의 시신은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관 묘역에 안장된다.<BR><BR><BR><SPAN class=date>입력 2017.09.19 (10:55) | 수정 2017.09.19 (11:11)</SPAN> <!-- 프로그램 메뉴 바로가기 --><SPAN class=source>인터넷 뉴스 </SPAN><BR> <UL> <LI class=name><SPAN>전영창</SPAN> 기자 <LI><A href="mailto:dojeon@kbs.co.kr" target=_blank>dojeon@kbs.co.kr</A></FONT></LI></UL></DIV></DIV>
강릉 순직 소방관 영결식 ‘눈물바다’ 강릉 순직 소방관 영결식 ‘눈물바다’ 
 
 
[포토 뉴스] ‘편히 잠드세요’ 순직 소방관 합동 영결식

지난 17일 새벽 강원 강릉 석란정에서 화재 진화 중 무너진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순직한 고(故) 이영욱(59) 소방경과 이호현(27) 소방교의 영결식이 19일 강릉시청 대강당에서 강원도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두 소방관을 목놓아 부르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영결식은 유가족과 동료 등 700여명의 오열과 흐느낌으로 가득 찼다.

순직 대원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나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조종묵 소방청장 등 기관장들도 고개를 떨궜다.

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보고, 1계급 특진 추서와 공로장 봉정, 영결사, 조사, 헌시낭독, 헌화 및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

믿음직한 선배이자 든든한 가장이었던 이 소방경과 매사 적극적인 후배이자 힘든 내색 없이 착하게 자란 든든한 아들과의 이별에 가족들과 동료들은 흘러내리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영결사에서 "고인들께서 공직생활 내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라면 어떠한 재난현장에서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인명구조에 나서는 모범을 보여 주신 진정한 영웅의 표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진원 시인은 헌시 ‘임의 이름은 ‘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소방관!’’을 낭독했다.

1988년 2월 임용된 이 소방경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이 소방교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두 소방관의 시신은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관 묘역에 안장된다.


입력 2017.09.19 (10:55) | 수정 2017.09.19 (11:11) 인터넷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