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8) 故 고영호 소방관 영결식

작성일
2017-11-09
조회수
1293
작성자
관리자
<DIV class=article-img><SPAN class=thmb_v></SPAN> <DL> <DT><A title='"강기봉 소방교 귀소하라"…눈물바다된 순직 소방관 영결식' class=" _sp_each_title" href="https://search.naver.com/p/cr/rd?m=1&amp;px=803&amp;py=662&amp;sx=803&amp;sy=662&amp;p=TlMY1wpVuFssscOG3sRssssssAl-333009&amp;q=%BF%B5%B0%E1%BD%C4+%B0%AD%B1%E2%BA%C0&amp;ssc=tab.news.all&amp;f=news&amp;w=news&amp;s=Sbg1DvWRbz3X0438QUmgSg==&amp;time=1510191064494&amp;a=nws*x.outtit&amp;r=10&amp;i=880000D8_000000000000000008737795&amp;g=001.0008737795&amp;u=http%3A//app.yonhapnews.co.kr/YNA/Basic/SNS/r.aspx%3Fc%3DAKR20161008040200057%26did%3D1195m" target=_blank crurl="1"><FONT color=#000000><STRONG>"강기봉 소방교 귀소하라"…눈물바다된 순직 소방관 영결식</STRONG></FONT></A></DT><BR><IMG alt="눈물 흘리는 소방관" src="http://img.yonhapnews.co.kr/photo/yna/YH/2016/10/08/PYH2016100809850005700_P2.jpg"></DL> <DIV class=img-info><STRONG>눈물 흘리는 소방관</STRONG>(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장에서 한 소방관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2016.10.8 leeyoo@yna.co.kr</DIV></DIV> <DIV class=stit><STRONG><B>전직 소방관 아버지 "안타깝지만, 원망 없다…내 자랑스러운 아들" 울먹여</B><BR><B>인명 구하려다 급류 휩쓸려 숨져…동료들 "영원한 소방인 가슴에 묻겠다"</B><BR></STRONG></DIV> <P>(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마지막으로 명령한다. 강기봉 소방교는 귀소하라. 다시 말한다. 강기봉 귀소하라. 기봉아…." <DIV class=article-img><IMG alt=눈물 src="http://img.yonhapnews.co.kr/photo/yna/YH/2016/10/08/PYH2016100810540005700_P2.jpg"> <DIV class=img-info><STRONG>눈물</STRONG>(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고 강 소방교의 친지가 분향한 뒤 울먹이고 있다. 2016.10.8&lt;/p&gt;&lt; p&gt; leeyoo@yna.co.kr</DIV></DIV> <P></P> <P>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열린 고(故) 강기봉 소방교 영결식.</P> <P>조사(弔詞)을 낭독하던 신회숙(33·여) 소방교가 강 소방교를 애타게 불렀으나, 응답은 없었다. 대신 유가족과 친구, 동료 500여 명의 오열과 흐느낌이 영결식장을 가득 채웠다. </P> <DIV class=banner-0-wrap> <P class=blind>전체기사 본문배너</P> <DIV></DIV></DIV> <P>강 소방교와 함께 온산119안전센터에 근무했던 신 소방교는 울먹이면서도 분명한 발음과 목소리로 조사를 이어나갔다. 마지막으로 꼭 전해야 하는 말이었다.</P> <P>"기봉아. 네가 이렇게 빨리 갈 줄 알았다면 얼굴을 더 많이 보고, 손 한 번 더 꼭 잡아 줄 걸 그랬다. 태풍이 왔던 그 날 아침 다짐했잖아. 이보다 더한 태풍이 와도 문제없을 거라며…. 안전구호 외치며 시작했잖아…."</P> <P>유가족과 고인의 친구, 동료 소방관은 두 손에 얼굴을 묻은 채 오열하고 흐느꼈다. 경찰, 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나머지 참석자들의 눈물도 얼굴을 타고 목까지 흘렀다.</P> <P>"여기 국화에 둘러싸여 사진 속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사람이 기봉이 네가 맞는 거니. 기봉아. 기봉아. 대답 좀 해봐. 그 거센 물속에서 혼자 헤매며 견디다 끝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오다니…. 나의 동료 강기봉 소방교를 영원한 울산소방인으로 가슴에 묻는다." <DIV class=article-img><IMG alt="운구차로 향하는 영정 행렬" src="http://img.yonhapnews.co.kr/photo/yna/YH/2016/10/08/PYH2016100810480005700_P2.jpg"> <DIV class=img-info><STRONG>운구차로 향하는 영정 행렬</STRONG>(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위패와 영정 행렬이 운구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16.10.8&lt;/p&gt;&lt; p&gt; leeyoo@yna.co.kr</DIV></DIV> <P></P> <P>이날 영결식은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P> <P>영결식에서 고인의 아버지는 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끝까지 지켰다. </P> <P>고인의 가족과 친구들은 오열하며 무너졌지만, 아버지는 무너지지 않았다. 슬픔이 올라올 때마다 이따금 어깨를 털며 감정을 덜어내는 듯했다.</P> <P>헌화와 분향을 하는 추모객들이 인사를 할 때마다 고개를 숙이며 인사를 받았다. </P> <P>누구보다 회한이 많을 수밖에 없는 아버지다.</P> <P>그는 31년간 소방서에서 일했던 퇴직 소방공무원이다. 강 소방교는 그런 아버지를 본받아 소방관의 꿈을 키웠다고 말했었다.</P> <P>마냥 자랑스럽기만 하던 소방관이라는 직업이 아들을 먼저 보내게 된 덫이 된 것은 아닌지, 자신이 그 길로 인도한 것은 아닌지 온갖 상념을 떠올랐을 터다. <DIV class=article-img><IMG alt="구조활동 중 고립된 구조대원들" src="http://img.yonhapnews.co.kr/etc/inner/KR/2016/10/08/AKR20161008040200057_01_i.jpg"> <DIV class=img-info><STRONG>구조활동 중 고립된 구조대원들</STRONG>(울산=연합뉴스) 지난 5일 태풍 '차바'가 몰고 온 집중호우로 구조활동에 나선 구급대원들이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전봇대와 농기계 등을 붙잡고 버티고 있다. 이 중 강기봉 소방사는 급류에 휩쓸려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2016.10.6</DIV></DIV> <P></P> <P>아들 빈소에서 사고 당시 현장이 어렴풋이 녹화된 영상을 돌려보던 아버지는 "이때 빠져나올 수도 있었을 텐데…"라는 말을 여러 번 되뇌며 허망해 했다.</P> <P>그러면서도 "119대원이라면 남을 구하는 일이 직업이니까…"라며 "안타깝지만 해야 할 일을 하다가 떠난 아들이 자랑스럽고, 원망이나 후회는 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P> <P>영결식이 끝나고 동료 소방관들의 도열 사이로 아들의 영정과 함께 운구차에 오르던 아버지는 눈물로 배웅하던 김기현 울산시장의 손을 잡으며 "챙겨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를 남기고 화장장으로 향했다.</P> <P>강 소방교는 태풍으로 집중호우가 내린 5일 "고립된 차 안에 사람 2명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동료 2명과 함께 회야강변 울주군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으로 출동했다가,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낮 12시 6분께 실종됐다.</P> <P>그는 6일 오전 11시 10분께 실종 지점에서 강 하류를 따라 약 3㎞ 떨어진 지점의 강기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P> <P>hkm@yna.co.kr</P> <P class=adrs><SPAN class=cprgt>&lt;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gt;</SPAN><SPAN class=pblsh>2016/10/08 14:47 송고</SPAN></P>
"강기봉 소방교 귀소하라"…눈물바다된 순직 소방관 영결식

눈물 흘리는 소방관
눈물 흘리는 소방관(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장에서 한 소방관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2016.10.8 leeyoo@yna.co.kr
전직 소방관 아버지 "안타깝지만, 원망 없다…내 자랑스러운 아들" 울먹여
인명 구하려다 급류 휩쓸려 숨져…동료들 "영원한 소방인 가슴에 묻겠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마지막으로 명령한다. 강기봉 소방교는 귀소하라. 다시 말한다. 강기봉 귀소하라. 기봉아…."

눈물
눈물(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고 강 소방교의 친지가 분향한 뒤 울먹이고 있다. 2016.10.8</p>< p> leeyoo@yna.co.kr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열린 고(故) 강기봉 소방교 영결식.

조사(弔詞)을 낭독하던 신회숙(33·여) 소방교가 강 소방교를 애타게 불렀으나, 응답은 없었다. 대신 유가족과 친구, 동료 500여 명의 오열과 흐느낌이 영결식장을 가득 채웠다.

강 소방교와 함께 온산119안전센터에 근무했던 신 소방교는 울먹이면서도 분명한 발음과 목소리로 조사를 이어나갔다. 마지막으로 꼭 전해야 하는 말이었다.

"기봉아. 네가 이렇게 빨리 갈 줄 알았다면 얼굴을 더 많이 보고, 손 한 번 더 꼭 잡아 줄 걸 그랬다. 태풍이 왔던 그 날 아침 다짐했잖아. 이보다 더한 태풍이 와도 문제없을 거라며…. 안전구호 외치며 시작했잖아…."

유가족과 고인의 친구, 동료 소방관은 두 손에 얼굴을 묻은 채 오열하고 흐느꼈다. 경찰, 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나머지 참석자들의 눈물도 얼굴을 타고 목까지 흘렀다.

"여기 국화에 둘러싸여 사진 속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사람이 기봉이 네가 맞는 거니. 기봉아. 기봉아. 대답 좀 해봐. 그 거센 물속에서 혼자 헤매며 견디다 끝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오다니…. 나의 동료 강기봉 소방교를 영원한 울산소방인으로 가슴에 묻는다."

운구차로 향하는 영정 행렬
운구차로 향하는 영정 행렬(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가 닥친 5일 인명 구조활동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故) 강기봉(29) 지방소방교의 영결식이 8일 오전 울산 종하체육관에서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위패와 영정 행렬이 운구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16.10.8</p>< p> leeyoo@yna.co.kr

이날 영결식은 울산광역시청 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서 고인의 아버지는 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끝까지 지켰다.

고인의 가족과 친구들은 오열하며 무너졌지만, 아버지는 무너지지 않았다. 슬픔이 올라올 때마다 이따금 어깨를 털며 감정을 덜어내는 듯했다.

헌화와 분향을 하는 추모객들이 인사를 할 때마다 고개를 숙이며 인사를 받았다.

누구보다 회한이 많을 수밖에 없는 아버지다.

그는 31년간 소방서에서 일했던 퇴직 소방공무원이다. 강 소방교는 그런 아버지를 본받아 소방관의 꿈을 키웠다고 말했었다.

마냥 자랑스럽기만 하던 소방관이라는 직업이 아들을 먼저 보내게 된 덫이 된 것은 아닌지, 자신이 그 길로 인도한 것은 아닌지 온갖 상념을 떠올랐을 터다.

구조활동 중 고립된 구조대원들
구조활동 중 고립된 구조대원들(울산=연합뉴스) 지난 5일 태풍 '차바'가 몰고 온 집중호우로 구조활동에 나선 구급대원들이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전봇대와 농기계 등을 붙잡고 버티고 있다. 이 중 강기봉 소방사는 급류에 휩쓸려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2016.10.6

아들 빈소에서 사고 당시 현장이 어렴풋이 녹화된 영상을 돌려보던 아버지는 "이때 빠져나올 수도 있었을 텐데…"라는 말을 여러 번 되뇌며 허망해 했다.

그러면서도 "119대원이라면 남을 구하는 일이 직업이니까…"라며 "안타깝지만 해야 할 일을 하다가 떠난 아들이 자랑스럽고, 원망이나 후회는 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동료 소방관들의 도열 사이로 아들의 영정과 함께 운구차에 오르던 아버지는 눈물로 배웅하던 김기현 울산시장의 손을 잡으며 "챙겨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를 남기고 화장장으로 향했다.

강 소방교는 태풍으로 집중호우가 내린 5일 "고립된 차 안에 사람 2명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동료 2명과 함께 회야강변 울주군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으로 출동했다가,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낮 12시 6분께 실종됐다.

그는 6일 오전 11시 10분께 실종 지점에서 강 하류를 따라 약 3㎞ 떨어진 지점의 강기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08 14:47 송고